전체 | 자치행정 | 정치경제 | 사회종합 | 경기도정 | 교육 | 생활/문화 | 기획/특집 | 인물 | 독자투고 |
 최종편집 2020.11.27 16:27   
사회종합
 전체
 사회종합
 사건사고
 민원현장
  가장많이본뉴스
희망나눔넷, 돌
남양주진건 로타
국민의힘 남양주
온라인 수업 문
진건읍 바르게살
남양주진건 로타
제2경춘국도 노
이패동에 ‘자원
진건읍 주민자치
심석초, 미술동
자총 남양주시지
‘어르신 슐런
남양주시, 4만
“약 사러 양수
별내동 목향원,
안승남 구리시장
대한노인회 남양
남양주시, ‘조
“자가격리 중
대통령도 반했다
 
뉴스홈 >기사보기
최고 3,878% 불법 고금리 사채업 일당 무더기 검거
도 특사경, ‘불법 대부범죄’ 집중수사…미등록 대부업 등 16명 적발
[2020-10-29 오후 12:01:00]
 
 
 

 제도권 금융 이용이 어려운 저신용 서민을 상대로 4,000%에 가까운 이자를 받아 내거나, 급전이 필요한 건축업자에게 돈을 빌려준 후 이자가 연체될 경우 담보물을 경매에 넘겨 이익을 얻는 등 고금리 불법 대부행위를 일삼아 온 미등록 대부업체와 대부중개업자 등 16명이 경기도 공정특별사법경찰단 수사에 적발됐다.

김영수 공정특별사법경찰단장은 29일 경기도청에서 브리핑을 열고 이 같은 내용의 불법 사금융 기획수사결과를 발표했다.

김 단장은 지난 5월부터 9월까지 5개월간 특사경 수사관을 투입해 온오프라인 상 불법 대부행위에 대해 집중 수사해왔다라며 수사 결과, 이들 가운데 8명을 검찰 송치하고 8명을 형사 입건했으며 수사가 마무리 되는 대로 이들 모두를 검찰에 송치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도는 이들의 대출규모가 924,210만 원에 달하고, 피해자는 111명에 이른다고 밝혔다.

주요 위반행위를 살펴보면 먼저, 미등록 대부업자 씨 등 2명은 건축업 등으로 급전이 필요한 사람에게 접근해 거액을 고금리로 대부했다가 이자가 연체되면 확보한 부동산 담보 물건에 대해 경매를 신청해 채권을 확보하는 수법으로 불법 이익을 챙기다 적발됐다.

씨 등 2명은 2014년도부터 건축업자 등 14명에게 24회에 걸쳐 총 90억 원 상당을 불법 대출해준 뒤 수수료 및 이자 명목으로 연 이자율 30%에 해당하는 193천만원을 가로챘다. 미등록 대부중개업자 씨는 피해자들을 씨 등에게 대부받도록 중개해주고 피해자 6명에게 8회에 걸쳐 15,600만원의 불법 중개수수료를 받은 혐의로 검거됐다.

배달 대행업자 등 저신용 서민을 대상으로 불법 고금리 대부행위를 한 사례도 적발됐다. 씨는 대부업 등록도 하지 않은 채 주변 소개로 금전적 어려움에 처한 저신용 서민, 배달 대행업, 일용직 근로자 등 84명에게 총 2200만원을 불법 대출하면서 연 이자율 760%의 고금리 이자를 받았다. 씨는 특정 피해자에게 약 7년간 29회에 걸쳐 8,200만원을 대출해주고 180만원을 받아 챙기기도 했다.

특히 씨는 수사망을 피하기 위해 현금으로만 거래하는 한편 연체금이 발생할 경우, 다시 신규 대출을 받게 하는 일명 꺾기대출을 반복하는 등 불법 추심행위를 저지르다 검거됐다.

피해자의 금융계좌를 대부업 상환에 이용해 불법 고금리 대부행위를 한 사례도 있다. 20177월부터 오산, 천안, 대구 등 전국에 걸쳐 대부행위를 한 씨는 범죄행위를 숨기려 이미 확보한 타인 명의의 금융계좌를 이용해 피해자로부터 대부상환을 받은 뒤 다시 본인의 계좌로 이체해 현금화했다. 씨는 이런 방식으로 일용직 종사자 등 7명에게 23회에 걸쳐 4,500만원을 대출해주고 6570만원을 가로챘다.

특히 이 중에는 금전적 어려움에 처한 서민에게 접근한 뒤 40만원을 대출해주고 12일 만에 91만원을 상환받는 등 연 이자율 3,878%의 살인적인 고금리 이자를 불법으로 받아 챙긴 사례도 있었다.

이밖에도 특사경은 수원, 평택, 포천, 남양주 등 전단지 살포가 빈번한 지역을 중심으로 미스터리 쇼핑수사기법을 활용, 경기도 전역에 무차별 불법 광고 전단지를 살포한 7명을 현장에서 검거하고 이들로부터 불법 광고전단지 24,000매를 압수해 불법 대출 행위에 사용된 전화번호를 모두 차단조치 했다.

한편 도는 대부업을 주로 이용하는 서민층의 금융비용 부담 완화를 위해 지난 6월 금융위원회에 법정 최고금리를 현행 24%에서 10%로 인하하는 법령 개정을 건의하기도 했다.

 

김승일기자(nyji@hanmail.net)


<저작권자 ⓒ 남양주신문ㆍ방송 & nyji.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최근기사
안승남 구리시장, ‘2020 푸드테크
조광한 남양주시장 “당 차원 진상조사
구리시, 코로나19 방역 협조 ‘종교
구리시, 수능시험장 주변 집합금지 및
남양주보건소, 보건복지부장관 기관표창
남양주시, 청년 주거급여 분리지급 신
연탄은사랑을싣고배드민턴, 취약계층 연
조광한 시장, 이석영뉴미디어도서관 현
남양주시, 영농부산물 파쇄작업지원사업
다산1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 취약계층
화제의 뉴스
구리시, 코로나19 방역 협조 ‘종교
남양주보건소, 보건복지부장관 기관표창
남양주시, 청년 주거급여 분리지급 신
오늘의 뉴스
조광한 시장, 이석영뉴미디어도서관 현
남양주시, 4만제곱미터 개발제한구역
‘어르신 슐런 대회’ 3일간 분산 시
정치이슈
남양주시배협의회, ‘80만 달러 수출
경기도지사 불법감사 중단 촉구 ‘1인
역사의 기록유산 ‘제27호 구리문화지
속보
남양주시, 아동 청소년 정서지원 협력
남양주시, 공무원노동조합과 단체교섭
오래된 주택 매입해 골목가 자투리 주
핫이슈
남양주시 희망케어센터, 이마트와 함께
‘공공개발이익 도민환원제’ 법제화 첫
구리시, 경기도 시군 종합평가 3년
감동뉴스
남양주진건 로타리클럽, 연탄 나눔으로
팔당수력발전소, 월동기 취약계층 연탄
별내동 목향원, 에너지 취약계층 난방
문화행사
남양주도곡초, ‘도곡꿈터’ 체육관 개
구리 갈매고, ‘경기레인보우메이커스페
온라인으로 만나는 남양주청소년동아리
 
경기도 남양주시 경춘로 1006 동한빌딩 3층(금곡동) | Tel 031-565-3144 | Fax 031-567-0325
Copyright ⓒ (주)남양주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yji@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