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 자치행정 | 정치경제 | 사회종합 | 경기도정 | 교육 | 생활/문화 | 기획/특집 | 인물 | 독자투고 |
 최종편집 2021.1.22 14:25   
사회종합
 전체
 사회종합
 사건사고
 민원현장
  가장많이본뉴스
6호선 남양주
박성찬 남양주시
김한정, 지하철
남양주시, 극발
‘신동화’ 경기
조응천, 경춘선
남양주지역 경기
남양주 찐시민
의정부지법, 민
토평도서관, ‘
거리두기 2.5
경기푸른미래관
와부읍바르게살기
서부희망케어센터
사)한국예총 남
경기도교육청,
<신년사> 조광
남양주시 ‘다산
조광한 남양주시
(신년사) 이재
 
뉴스홈 >기사보기
남양주시, ‘조안의 아픔·눈물 그리고 상처’ 개최
조안면 주민과 상수원규제로 폐업한 음식점서 화해와 용서의 자리 가져
[2020-11-02 오전 11:00:00]
 
 

 
 남양주시
(시장 조광한)30일 조안면의 폐허가 된 운길산장어 음식점에서 상수원보호구역 규제로 오랜 시간 고통을 겪고 있는 조안면 주민들의 상처와 아픔을 알리고 화해와 용서를 구하기 위한 대화합의 장 조안의 아픔·눈물 그리고 상처행사를 개최했다.

행사가 열린 음식점은 지난 2016년 상수원보호구역 일대를 대상으로 실시된 검찰의 대대적인 단속에 결국 문을 닫아야했던 조안면 소재 84개소의 음식점 중 한 곳으로 원주민들의 아픔을 단적으로 보여주는 상징적 장소이다.

이날 행사는 조광한 남양주시장을 비롯한 시 간부공무원들과 조안면 주민 20여명이 함께 참석한 가운데, ‘조안의 아픔·눈물 그리고 상처를 주제로 규제의 역사와 조안면 주민들의 아픔을 짚어보고 향후 시와 주민들이 함께 협력해 나아갈 방향을 제시했다.

김기준 조안면통합협의회장은 부모세대는 자식들을 먹여 살리기 위해 전과자가 되고 자식들은 부모를 봉양하기 위해 전과자가 돼야만 했던 현실이 너무 가슴 아프다, “이제라도 조광한 시장님을 비롯한 공직자들께서 관심을 가져주시니 너무 감사드린다. 이번 헌법소원을 시작으로 남양주시와 주민이 서로 협력해서 사람답게 먹고 살 수 있게 해 주시길 부탁드린다고 울먹이며 호소했다.

이어 주민들이 상처받은 과거에 대한 용서와 포용, 치유와 사랑의 의미를 담고 있는 노란 손수건을 시 공직자들에게 달아주며 함께 희망을 찾아가자는 메시지를 전했다. 이에 조 시장과 공직자들도 각종 규제로 오랜 기간 힘겨웠던 주민들의 아픔과 눈물을 잊지 않고 불합리한 규제 개선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며 화답했다.

조 시장은 마이크 샌델의 정의란 무엇인가라는 책을 읽고 우리사회가 아직까지 정의롭지 못하다는 생각을 했다지금에 와서 4천여 명의 조안면 주민들의 가혹한 희생을 전제로 25백만 수도권 주민들이 안전한 물을 공급받고 있는 것이 과연 정의인지 되묻지 않을 수 없다며 호소했다.

또한, 조 시장은 팔당상수원의 수질개선은 한계에 이르렀고 물안보 관점에서도 단일 상수원은 바람직하지 않다장기적 차원에서 수도권 상수원을 남한강, 북한강 유역으로 다변화하는 방안을 찾아야 한다고 의견을 피력한 후, “45년 전의 하수처리기술 수준으로 현재까지 규제하고 있는 것은 불합리하며, 변화된 수처리 기술 등에 맞춰 물에 대한 규제도 반드시 변화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끝으로 조 시장은 똑같은 강 하나를 사이에 두고 양수리에서는 가능한 것이 조안에서는 안된다는 사실은 그 자체로 말이 안된다그간 주민들께서 열심히 준비해서 헌법소원까지 이르게 됐다. 주민들의 아픔과 눈물이 가감없이 전달될 수 있도록 시 차원의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며, 주민들에게 씌워진 멍에를 벗겨드리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주민들과 시 공직자들은 노란색 포스트잇에 그간 마음에 담고 하지 못했던 말들과 희망을 담은 문구를 적어 건물 입구에 붙이며 희망의 메시지를 나누는 시간을 가졌다. 이들은 40여 년 간 지속된 아픔과 눈물이 계속되지 않기를 기원하며, 자손들에게 웃을 수 있는 땅과 행복한 추억을 물려줄 수 있도록 협력해 나갈 것을 다시 한 번 다짐했다.

한편, 지난 27일 조안면 주민들은 헌법에 보장된 평등권, 직업선택의 자유, 재산권을 침해하는 상수원보호구역 규제에 대한 헌법소원을 청구한 바 있으며, 소수의 희생을 통해 반세기동안 이어져 내려온 불합리한 제도가 이번 기회를 통해 합리적으로 개선되기를 기대하고 있다.

김승일기자(nyji@hanmail.net)


<저작권자 ⓒ 남양주신문ㆍ방송 & nyji.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조안면 주민, 상수원보호구역 규제 헌법소원 청구 [2020-11-02]
 
     
     
     
     

최근기사
김기철 진접읍 주민자치위원장, 주민자
남양주북부경찰서 개서 후 지역 주요범
남양주시, ‘6호선 원안추진’ 현수막
20만 구리시민과 함께하는 ‘박완서
구리시, 환경미화원 노동조합과 임금협
구리시-경기도교육청, ‘혁신교육지구
‘생명을 위협하는 아이스팩, 더 늦기
이석영뉴미디어도서관, 전국서 벤치마킹
안승남시장, GTX-B 갈매역 정차
남양주소방서, 화재현장 법률위반 단속
화제의 뉴스
김기철 진접읍 주민자치위원장, 주민자
남양주북부경찰서 개서 후 지역 주요범
남양주소방서, 화재현장 법률위반 단속
오늘의 뉴스
‘생명을 위협하는 아이스팩, 더 늦기
경기도 최초 ‘발달장애인평생교육센터’
2021년 남양주지역화폐 1,243억
정치이슈
남양주시, ‘6호선 원안추진’ 현수막
구리시, 환경미화원 노동조합과 임금협
道의회 북부분원, 도민 10명 중 6
속보
남양주시, 아동 청소년 정서지원 협력
남양주시, 공무원노동조합과 단체교섭
오래된 주택 매입해 골목가 자투리 주
핫이슈
2021년 경기정원문화박람회 용역 최
중앙선거관리위, ‘똑똑한 선거법 알리
국민의힘 구리시 당협, 公明선거 위한
감동뉴스
㈜알에프텍, ‘KF-AD 마스크 20
고대명품아카데미 14기 원우회, ‘사
진송회, 남양주시노인복지관 후원금 2
문화행사
20만 구리시민과 함께하는 ‘박완서
경기도교육청, 2020년 학교폭력 실
경기푸른미래관 입사생 모집… 640명
 
경기도 남양주시 경춘로 1006 동한빌딩 3층(금곡동) | Tel 031-565-3144 | Fax 031-567-0325
Copyright ⓒ (주)남양주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yji@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