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 자치행정 | 정치경제 | 사회종합 | 경기도정 | 교육 | 생활/문화 | 기획/특집 | 인물 | 독자투고 |
 최종편집 2020.8.8 16:18   
정치경제
 전체
 정치
 경제
 의정
 경기도교육감선거
  가장많이본뉴스
자총 남양주시지
남양주 마라톤
‘남양주시 행정
남양주 덕소초,
구리시 사노동일
남양주시, 대학
구리남양주교육지
조광한 시장,
㈜신선미세상,
남양주시, ‘2
세입자 보호와
“돌아온 청정계
왕숙지구 창고
이재명 지사,
구리시, 사회경
남양주시, 공장
구리시, ‘한강
<인터뷰> &#
구리시체육회,
남양주시, 희망
 
뉴스홈 >기사보기
일제가 왜곡한 우리나라 마을·산·섬 이름 714곳 확보
윤호중 의원 “신속한 지명정비작업 통해 일제 잔재 청산해야”
[2019-10-21 오후 1:47:00]
 
 

 윤호중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사무총장, 구리시, 3)이 국토지리연구원으로부터 받은 ‘20162018년 일본식 표기 자연지명 조사자료에 따르면 전국 714곳에 이르는 자연지명이 일제의 의도적인 왜곡·오기로 인해 변경된 이후 현재까지 그대로 사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토교통부 산하 국토지리정보원은 2016년도부터 2018년까지 지명조사를 통해 일본식 표기 자연지명 조사를 실시해 총 714곳의 일제 왜곡 의심지명들을 찾았다. 714곳 중 강원도가 253곳으로(35%) 일제의 왜곡지명을 가장 많이 사용하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이어 충남 152(21%), 인천138(19%), 순으로 나타났다.

용도별로는 마을, 리와 같은 거주지역이 500(70%)으로 최다를 차지했고 이어 산 95(12%), 고개 46(6%) 순서로 나타났다.

그러나 2013618일 경북 청송군에 있는 3개의 폭포의 지명변경을 마지막으로 어렵사리 찾은 일제의 왜곡의심 자연지명을 본래의 이름으로 변경한 경우는 단 한건도 존재하지 않고 그대로 방치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현재 지명의 제정 및 변경 등은 공간정보의 구축 및 관리 등에 관한 법률91조에 따라 시군구-시도-국가지명위원회 의결 순서로 이뤄지기 때문에 신속한 자연지명변경이 어려울 뿐만 아니라 각 기초 지자체에 지명 업무 전담 인력이 부족해 회의가 열리는 일마저 요원한 상황이다.

이에 윤호중 의원은 그동안 일제의 잔재들을 찾아놓고도 방치해둔 현실이 매우 안타깝다각 기초지방자치단체는 지명업무 담당자를 신속히 선정하여 심의를 실시하고 향후 국토교통부는 대대적인 자연지명 정비작업을 통해 일제 잔재 청산에 앞장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승일기자(nyji@hanmail.net)


<저작권자 ⓒ 남양주신문ㆍ방송 & nyji.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최근기사
조광한 남양주시장, 시 전역 수해 피
구리시, 노인복지관 설치 자문위원회
안승남시장, 다중이용시설 관리수칙 준
남양주시, 드론으로 4억 예산 절감!
7일부터 ‘초등학생 치과주치의 온라인
개발제한구역 불법 주택 짓고 무허가
남양주소방서, 대한민국 심폐소생술 경
지하철 4호선 진접선 내년 5월 개통
구리시, 구리 시민행복 UCC 공모전
구리시, 코로나19 확진시민 모두 ‘
화제의 뉴스
남양주시, 드론으로 4억 예산 절감!
7일부터 ‘초등학생 치과주치의 온라인
개발제한구역 불법 주택 짓고 무허가
오늘의 뉴스
지하철 4호선 진접선 내년 5월 개통
조응천 의원, 경춘선 배차간격 단축
남양주보건소, 잠복결핵검진사업 확대
정치이슈
조광한 시장, 전략회의 및 도의원 정
‘도심 속 주차난 해소’ 연구용역 착
안승남 구리시장, 종교시설 특별지원
속보
남양주시, 아동 청소년 정서지원 협력
남양주시, 공무원노동조합과 단체교섭
오래된 주택 매입해 골목가 자투리 주
핫이슈
구리시, 코로나19 확진시민 모두 ‘
구리농수산물도매시장, ‘슬기로운 저울
코로나19 고용위기 대응 ‘청년 희망
감동뉴스
㈜신선미세상, 코로나19 위기극복 1
한국공인중개사협회 남양주지회와 풍양지
남양주중앙지역기독교연합회, 취약계층
문화행사
남양주 마라톤 클럽 ‘안철수’와 같이
“포스트 코로나 체육수업을 준비하다”
국립수목원, ‘2020 우리 꽃 전시
 
경기도 남양주시 경춘로 1006 동한빌딩 3층(금곡동) | Tel 031-565-3144 | Fax 031-567-0325
Copyright ⓒ (주)남양주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yji@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