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 자치행정 | 정치경제 | 사회종합 | 경기도정 | 교육 | 생활/문화 | 기획/특집 | 인물 | 독자투고 |
 최종편집 2019.11.21 16:16   
정치경제
 전체
 정치
 경제
 의정
 경기도교육감선거
  가장많이본뉴스
진접 신시가지와
‘임정임’ ‘2
‘광역교통 비전
“‘GB 과태료
남양주법원, 2
남양주시, 56
‘퇴계원읍(邑)
장내중학교, 평
평내동주민자치회
진접중, 야외무
6호선 구리·남
남양주시청소년수
남양주시자원봉사
남양주 도심 도
조광한 시장,
호평중학교, ‘
김한정 의원,
3기 신도시 ‘
이재정 교육감,
2020학년도
 
뉴스홈 >기사보기
일제가 왜곡한 우리나라 마을·산·섬 이름 714곳 확보
윤호중 의원 “신속한 지명정비작업 통해 일제 잔재 청산해야”
[2019-10-21 오후 1:47:00]
 
 

 윤호중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사무총장, 구리시, 3)이 국토지리연구원으로부터 받은 ‘20162018년 일본식 표기 자연지명 조사자료에 따르면 전국 714곳에 이르는 자연지명이 일제의 의도적인 왜곡·오기로 인해 변경된 이후 현재까지 그대로 사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토교통부 산하 국토지리정보원은 2016년도부터 2018년까지 지명조사를 통해 일본식 표기 자연지명 조사를 실시해 총 714곳의 일제 왜곡 의심지명들을 찾았다. 714곳 중 강원도가 253곳으로(35%) 일제의 왜곡지명을 가장 많이 사용하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이어 충남 152(21%), 인천138(19%), 순으로 나타났다.

용도별로는 마을, 리와 같은 거주지역이 500(70%)으로 최다를 차지했고 이어 산 95(12%), 고개 46(6%) 순서로 나타났다.

그러나 2013618일 경북 청송군에 있는 3개의 폭포의 지명변경을 마지막으로 어렵사리 찾은 일제의 왜곡의심 자연지명을 본래의 이름으로 변경한 경우는 단 한건도 존재하지 않고 그대로 방치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현재 지명의 제정 및 변경 등은 공간정보의 구축 및 관리 등에 관한 법률91조에 따라 시군구-시도-국가지명위원회 의결 순서로 이뤄지기 때문에 신속한 자연지명변경이 어려울 뿐만 아니라 각 기초 지자체에 지명 업무 전담 인력이 부족해 회의가 열리는 일마저 요원한 상황이다.

이에 윤호중 의원은 그동안 일제의 잔재들을 찾아놓고도 방치해둔 현실이 매우 안타깝다각 기초지방자치단체는 지명업무 담당자를 신속히 선정하여 심의를 실시하고 향후 국토교통부는 대대적인 자연지명 정비작업을 통해 일제 잔재 청산에 앞장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승일기자(nyji@hanmail.net)


<저작권자 ⓒ 남양주신문ㆍ방송 & nyji.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최근기사
심정지 환자 살린 하트세이버 ‘기장’
경기시청자미디어센터, 개관기념식 개최
남양주시, ‘탄탄한 사례관리의 힘’
구리시, ‘사랑의 김장 나눔’ 행사
도 특사경, 배달전문 음식점 550개
1,000만원 이상 고액·상습체납자
남양주시의회, ‘제265회 2차 정례
남양주시, 2020년 예산 1조8,1
2020년 노선입찰제 22개 광역버스
코레일 노조, 20일부터 무기한 파업
화제의 뉴스
경기시청자미디어센터, 개관기념식 개최
도 특사경, 배달전문 음식점 550개
1,000만원 이상 고액·상습체납자
오늘의 뉴스
김장재료 갓과 파 2건서 잔류농약 초
남양주시, ASF 야생멧돼지 헬기 항
구리시 어린이급식관리지원센터, 위·수
정치이슈
남양주시의회, ‘제265회 2차 정례
광릉숲 활용 위해 공원녹지과와 업무연
구리시, 보건소 전문 자원봉사단 워크
속보
남양주시, 아동 청소년 정서지원 협력
남양주시, 공무원노동조합과 단체교섭
오래된 주택 매입해 골목가 자투리 주
핫이슈
코레일 노조, 20일부터 무기한 파업
교육행정위, 연일 제기되는 의혹… 치
남양주·개나리 라이온스클럽 후원물품
감동뉴스
구리라이온스클럽, ‘사랑의 이불’ 전
‘행복한 미소’가 있는 장수사진 촬영
희망나눔넷, 진접·오남 경로당 70개
문화행사
청학고, ‘공감소통 사랑의 김장나눔’
도교육청-경기관광공사 업무협약 체결
구리시장애인종합복지관, '도전
 
경기도 남양주시 경춘로 1006 동한빌딩 3층(금곡동) | Tel 031-565-3144 | Fax 031-567-0325
Copyright ⓒ (주)남양주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yji@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