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 자치행정 | 정치경제 | 사회종합 | 경기도정 | 교육 | 생활/문화 | 기획/특집 | 인물 | 독자투고 |
 최종편집 2020.6.3 16:30   
사회종합
 전체
 사회종합
 사건사고
 민원현장
  가장많이본뉴스
광릉 로타리클럽
남양주시 주민자
남양주시인협회,
한별중학교, ‘
다산새마을금고,
문경희 도의원,
바르게살기운동
남양주시, 모든
전국 6번째로
조응천 의원,
별내중학교, 전
남양주시 전 직
진건성당 ‘스페
김경근 도의원,
경기시청자미디어
남양주시, 6월
식물화로 만나는
남양주시, ‘평
남양주시, 비대
광역급행철도 ‘
 
뉴스홈 >기사보기
“그들이 안전해야 우리도 안전하다”
이주민연대 샬롬의집, 이주노동자 마스크 등 무료 배분
[2020-03-30 오후 5:45:00]
 
 

 
 이주민연대
샬롬의 집’(대표-대한성공회 이정호 콜룸바 신부)은 지난 321일과 282회에 걸쳐 남양주시 진접읍 광릉테크노밸리와 광릉우체국 앞에서 코로나19 예방·극복을 위한 샬롬 나눔 캠페인을 진행했다.

700여명의 외국인 이주노동자들에게 마스크와 손세정제, 삼계탕 등 다양한 생필품을 나누어주는 이번 행사를 위해 성공회 용산나눔의집’, ‘사회복지공동모금회희망의 친구들’, ‘미래에듀사회적협동조합(대표 황승택)’ 등에서 마스크와 손세정제를, ‘남양주행복도시락()’에서 즉석삼계탕을 후원했고, 천주교 광릉성당 빈첸시오회와 가평 청목학교, 민들레꽃지역아동센터 등 지역사회의 여러 단체들이 함께 자원봉사에 나섰다.

행사를 주관한 샬롬의 집대표 이정호(콜룸바) 신부는 대한민국이 체류 외국인 250만 명 시대의 다문화사회에 접어들었지만 여전히 의료 사각지대에 놓여있는 이주노동자들이 있다. 이주노동자들도 우리와 함께 살아가기에 우리 국민이다. 그들이 잘 살고 편안하면 우리 국민은 훨씬 더 잘살고 평안하다는 인식의 개선이 요구된다고 말했다.

이정호 신부는 30여년간 남양주시에서 한센인과 이주노동자들의 인권, 복지를 위해 활동해 왔다. 지난해 화도읍 남양주시외국인복지센터에서 임기를 마친 후 남양주 북부지역인 진접·오남읍으로 자리를 옮겨 어려운 환경에서 일하고 있는 외국인이주노동자의 인권보호와 본국으로 돌아간 귀환이주노동자 지원사업, 청소년 대상 문화다양성 교육인 청다말 국제협력캠프등 인권보호, 복지활동에 계속해서 힘쓰고 있다.

이날 행사에 참가한 한 자원봉사자는 이주노동자들이 주로 공장의 야간조로 일하다보니 낮에는 기숙사에서 잠을 자느라 마스크를 사기는 커녕, 무료로 나눠주는 마스크도 받으러 나오지 못하곤 한다. 이들이 마스크나 개인 위생용품을 구하기는 거의 불가능하다. 그래서 팔야리, 진벌리, 부평리의 공장 기숙사에 찾아가 생필품과 마스크를 전달해 주기도 했다고 말했다.

법무부 출입국본부에 따르면 20202월 기준 국내 체류외국인은 약 250만명. 이중 외국인 등록을 하지 않거나 허용한 기간을 넘겨 국내에서 일하는 이주노동자인 미등록체류자는 약 40만명이다. 미등록체류자를 차별적으로 지칭하는 불법 체류자라는 표현은 이주노동자에게 부정적 이미지를 덧씌우는 표현으로, 국가인권위원회도 미등록 체류자로 부를 것을 제안하고 직접 사용하고 있다며, 최근 고용노동부 일부 부서와 지방노동관서도 미등록 체류라는 말을 보도자료에 사용한 바 있다.

샬롬의 집관계자의 말에 따르면 기숙사 등에서의 집단생활이 많은 이주노동자들의 특성상 한 명이라도 코로나19에 걸리면 사업장을 넘어 지역사회 전체가 몸살을 앓게 된다. 미등록 이주자들 역시 우리와 함께 사는 이들이다. 그들이 안전해야 우리도 역시 안전하다고 강조했다.

샬롬의집은 당분간 계속해서 외국인 이주노동자에게 마스크 등 방역물품을 제공하는 샬롬 나눔 캠페인을 계속할 예정이다.

 

김승일기자(nyji@hanmail.net)


<저작권자 ⓒ 남양주신문ㆍ방송 & nyji.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최근기사
이원호 함백 대표변호사, 인터넷기자협
조안면 숲새울정원, ‘아름다운 정원
도 보건환경연구원, 채소와 나물 반찬
재난기본소득 지급 후 가맹점 매출 전
道 산하 5개 공공기관 이전 지역,
전국 최초 생계형 체납자 524명 체
노후하수관로 정비 및 도시침수 예방사
조광한 남양주시장, ‘희망 캠페인’릴
목향원, 코로나19 극복 위한 두 번
자총 남양주시지회, 코로나19 극복
화제의 뉴스
재난기본소득 지급 후 가맹점 매출 전
道 산하 5개 공공기관 이전 지역,
전국 최초 생계형 체납자 524명 체
오늘의 뉴스
자총 남양주시지회, 코로나19 극복
남양주시, 교통유발부담금 한시적 30
구리시, ‘가을 코스모스축제 취소’
정치이슈
이원호 함백 대표변호사, 인터넷기자협
남양주시, ‘주민참여포인트제’ 시행
조광한 남양주시장, 휴일 현장 정책투
속보
남양주시, 아동 청소년 정서지원 협력
남양주시, 공무원노동조합과 단체교섭
오래된 주택 매입해 골목가 자투리 주
핫이슈
도 보건환경연구원, 채소와 나물 반찬
구리시, 매력 전하는 홍보 ‘SNS
박석윤 구리시의회 의장, ‘스테이 스
감동뉴스
명덕사 우정장학회, 봉축일 기념 장학
다산새마을금고, ‘코로나19 극복’
남양주축산농협, ‘코로나19 극복’
문화행사
구리시립도서관, 코로나19 ‘사전예약
‘유네스코 국립수목원길’ 광릉숲 둘레
도교육청, 교외체험학습 허용 기간 2
 
경기도 남양주시 경춘로 1006 동한빌딩 3층(금곡동) | Tel 031-565-3144 | Fax 031-567-0325
Copyright ⓒ (주)남양주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yji@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