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리소방서, 구급차에 응급 비상벨 설치
 “폭행 이제 그만!”…112신고 및 소방사법경찰 등 지원요청 신속 대응
 [2020-02-14 오후 6:30:00]

 
 구리소방서(서장 이경수)는 구급 현장에서 폭력행위에 노출되고 있는 119구급대원을 보호하기 위해 구급차 내부에 경고방송시스템과 응급 비상벨을 설치했다고 지난 14일 밝혔다.

소방청 자료에 따르면 구급대원 폭행 사건은 ▲2015년 198건 ▲2016년 199건 ▲2017년 168건 ▲2018년 215건 ▲2019년 205건 총 985건이 발생했고 지난 5년 동안 구급대원이 하루건너 한 번꼴로 폭행에 시달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동안 좁은 구급차 내부에서 폭력행위에 마땅히 대응할 방법이 없었다. 운전요원과 구급차 환자실 내부가 격벽으로 막혀 있어 이송 중 사이렌 소리로 구급대원 폭행이 일어나도 운전요원이 인지하고 대응하는데 어려움이 있었기 때문이다.

이 같은 구급대원 폭행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구급차 환자실에서 폭력행위가 우려될 경우, 1차적으로 ‘구급대원에게 폭언 및 폭행을 행사해선 안 된다’는 경고방송이 나가고 계속해서 구급대원이 위협을 받을 경우 응급 비상벨을 눌러 운전요원에게 알려 112신고 및 소방사법경찰 등 지원을 요청해 신속하게 대응할 방침이다.

이경수 서장은 "구급대원의 안전한 근무환경을 조성하는 것이 곧 구리시민의 안전을 지키는 일이다. 장치 보급 외에도 다양한 시책을 통해 안전한 구리시를 만들기 위하여 노력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