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원호 함백 대표변호사, 인터넷기자협회 감사 선임
 “가짜뉴스는 표현의 자유와 민주주의 좀먹는 좀비와 같은 존재”
 [2020-06-03 오후 4:29:00]

 
 이원호 법무법인 함백 대표변호사가 한국인터넷기자협회 감사로 선임됐다
.

한국인터넷기자협회는 지난달 22일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 18층 전국언론노동조합 회의실에서 개최된 2020년 정기총회에서 이원호 법무법인 함백 대표변호사를 신임 감사로 선임했다고 밝혔다.

이 대표변호사는 2018년 더불어민주당 댓글조작·가짜뉴스법률대책단 부단장 겸 디지털소통위원회 상임 부위원장으로 활동했으며, 현재 더불어민주당 허위조작정보특별위원회 위원으로 각종 토론회 참여 등이 선임의 배경으로 보인다.

 이원호 대표변호사는
감사로 선임해주셔서 감사하다. 인터넷시장에 가짜뉴스가 창궐하고 있다. 가짜뉴스는 허위조작정보라는 표현이 더 정확하다고 본다가짜뉴스는 표현의 자유와 민주주의를 좀먹는 좀비와 같은 존재다. 징벌적 손해배상 제도 도입 및 포털에 대한 규제 등이 필요하다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한편 이원호 인터넷기자협회 감사는 사법연수원 34기 출신으로 국가인권위원회 전문위원, 국가청소년위원회 정책자문위원, 대한산악연맹 상임이사, 서울시 공익제보 지원위원회 심의위원, 언론인권센터 감사 등을 역임했다.

민변 통일위원회 위원, 남양주시 청렴시민감사관 및 공직자윤리위원회 위원, 남양주시체육회 스포츠공정위원장, 민주당 허위조작정보 특별위원회 위원, 법무법인 함백 대표변호사 등으로 활동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