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경현 구리시장, 주한 파라과이 대사 접견
 람바레시와 자매결연 추천…우호증진 위한 사전교류 실시 화답
 [2016-07-13 오전 10:31:00]

 백경현 구리시장은 지난 11일 시장실에서 라울 실베로 실바니(
RAUL SILVERO SILVAGNI)주한 파라과이 대사를 접견하고 교류협력방안에 대해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 자리는 지난 5월 제16회 구리유채꽃 축제 개막식과 구리 녹색기후 캠페인 행사에 초청된 10개국 주한 대사들과 함께 찾았던 인연으로 마련됐다.

실바니 대사는 파라과이 개황과 한국과의 외교 상황 등을 설명하며 구리시와 면적이나 인구 수, 지역적 특성 등이 매우 유사한 파라과이 람바레시와의 자매결연을 추천했다.

파라과이 센트랄주에 속하는 람바레시는 시 면적이 27㎢로 파라과이 강이 흐르고 수도 아순시온 시와 접해 있으며, 인구 분포도가 가장 높은 시들 중 하나로 꼽히며, 주민들은 다양한 농산물을 재배하여 수도 아순시온 시장에 공급 판매한다.

최근에는 민간 자본 투자가 증가하는 추세로, 대형 유통센터와 축구 구단, 도시개발 건축물, 호텔 등과 같은 최첨단 기술로 설계된 현대식 건축물들이 도시 곳곳에 들어서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백경현 시장은 “자매결연은 지방의회 승인이 필요한 사항으로 먼저 공감대 형성이 이뤄져야 하며, 이를 위해 우호증진을 위한 상호 방문 등 사전교류를 먼저 실시할 것”을 제안했다.

한편, 구리시는 미국 캐롤턴시와 필리핀 깔람바시와 2010년 국제자매결연 체결 후 청소년 홈스테이와 민관합동의료 지원 등 협력 사업을 추진해 양 시의 관계를 돈독히 하고 있다.